슬쩍 손끝을 모아 짧은 순간 손톱을 살펴 본다. 손톱 밑에 무엇이 꼈을까? 

머리를 한 번 긁적인 안철수는 자신의 손톱을 모아 확인했다. 


안철수 새정치의 다시 찾아 온 위기 속에 긁어 확인을 했을 때 안철수는 무엇을 보게 될까.




상임위원장 투표 순서를 기다리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저작자 표시
신고

'옆에서 본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중 속 홍준표  (0) 2017.04.11
가지런히 모아 보는 안철수  (0) 2016.06.13
홀로 앉은 김종필  (0) 2016.06.02
주목 받지 못하는 JP  (0) 2016.03.10
NC Dinos Eric Thames  (0) 2016.03.07
예측해 그리는 그림  (0) 2016.03.03
Posted by heehoon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