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쩍 손끝을 모아 짧은 순간 손톱을 살펴 본다. 손톱 밑에 무엇이 꼈을까? 

머리를 한 번 긁적인 안철수는 자신의 손톱을 모아 확인했다. 


안철수 새정치의 다시 찾아 온 위기 속에 긁어 확인을 했을 때 안철수는 무엇을 보게 될까.




상임위원장 투표 순서를 기다리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저작자 표시
신고

'옆에서 본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준표의 2017  (0) 2017.09.19
군중 속 홍준표  (0) 2017.04.11
가지런히 모아 보는 안철수  (0) 2016.06.13
홀로 앉은 김종필  (0) 2016.06.02
주목 받지 못하는 JP  (0) 2016.03.10
NC Dinos Eric Thames  (0) 2016.03.07
Posted by heehoon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