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을 옮긴다면 내가 서 있겠다

2015.12.31 01:35Side Story

이 남자의 말이 끝나자, 소녀는 두 주먹을 불끈 쥡니다.


무릎 위에 다소곳이 놓여 있는 이 두 손에 힘이 잔뜩 들어 가있다는 걸 오늘에서야 알았습니다. 

그 소녀들의 분노가 가득찬 이 동상을 옮긴다면, 내가 서 있겠다.






2015.12.28

'Sid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NC Dinos Eric Thames  (0) 2016.03.07
예측해 그리는 그림  (0) 2016.03.03
동상을 옮긴다면 내가 서 있겠다  (1) 2015.12.31
햇볕만이 위로하는 위안부 할머니들  (0) 2015.12.31
세월을 빼앗긴 소녀  (0) 2015.12.31
눈물을 외치는 위안부 할머니  (0) 2015.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