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사육 거부한 마로니에 8인

2019. 12. 7. 00:45Assignment

'마로니에 8인'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있다.

10년 전 같은 이유로 뭉친 이 8명은 입을 모아 자유를 말했다.  

이들은 자유가 무엇인지조차 모르고 살아왔던 시간은 인간의 존엄을 무시 당한 채 숨이 붙어 있어 마지 못해 사는 것이었다고 말한다.  

"인간답게 살기 위해" 8명은 탈시설 투쟁을 시작했다. 스스로 자기 결정권을 누리며 사회 구성원이 되고자 하는 몸부림이었다. 시설을 떠난 뒤 서울시를 상대로 이어진 62일간의 노숙 투쟁. 휠체어에 앉아 오랜 시간을 견디고, 불편한 잠자리와 소음·더위를 이겨 내야 하는 힘든 시간이었다. 그러나 이들은 장애인 시설에서 무시당하고 고통 받았던 시간보다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첫 경험이 소중하고 행복했다고 했다. 

사회의 일원으로 산 지 이제 만 10년의 세월이 지났다. 그렇게 독립한 이들이 말하는 자유는 무엇일까?

 

           

 

 

 

'Assignm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POY of Leeheehoon  (2) 2019.12.22
Kim Jong Un's Way Home  (0) 2019.12.08
인간사육 거부한 마로니에 8인  (0) 2019.12.07
Jimmy Sham  (0) 2019.12.05
조국의 출근  (0) 2019.11.22
A Few days in HongKong  (0) 2019.11.22
1 2 3 4 5 6 7 8 ··· 23